현재 위치
  1. 게시판
  2. BLOG

BLOG

BLOG

게시판 상세
제목 여성의 삶의 질, 아니 질의 삶을 높여주는 아주 좋은 방법
작성자 스마일메이커스 (ip:)




우리가 어렸을 때, 자기 위로 행위 즉 자위라는 것은 나쁜 "짓"을 하는 것 처럼 여겨졌다.

보수적인 한국사회에서 어른들에게 그렇게 교육받으며 자랐고

성교육 시간에도 올바른 자위방법이나 오르가즘을 느끼는 방법 등은 당연히 알려주지 않았다.

모두들 공감하겠지만, 정자 난자 블라블라 같은 쓰잘데기 없는 성교육이 주를 이루었으니까.

하지만, 시대는 변화하고 있고 그토록 보수적인 우리나라도 성에 대하여

자유롭게 이야기 하는 분위기로 탈바꿈 하고 있다.

사회적으로도 점점 여성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고,

여성도 주체적으로 자신의 신체에 대해 알 필요가 있으며, 성적인 욕구를 말하는 것은

부끄러운 것이 아니라 당연한 것이다라는 인식이 늘어나고 있다.

이에 따라 우리도 건강한 자위행위를 하는 방법에 대하여 당연히 알고, 모른다면 공부 할 필요가 있다.

그럼 대표적으로 갖는 자위에 관한 궁금증에 대하여 알아보자.


자위를 자주 하면 몸에 안좋대요


과연 정말 자위가 몸에 안좋을까 ?

" 자위를 많이 하면 뼈가 삭는다" "키가 자라지 않는다" 등등

자위에 관한 부정적인 속설을 한번쯤은 들어봤을 것이다.

하지만 이것들은 말그대로 속설이며, 아마도 어른들이 학생 때 공부에 집중하라고 만든 이야기가 아닐까 싶다.

이미 성인이 된 사람들이 대부분일 것이고 이것을 진짜라고 믿는 사람은 없을 듯 싶지만,

정확히 짚고 넘어가자면 정답은 NO 다.

오히려 주기적인 자위행위는 건강에 좋으며, 자위를 하게 되면 옥시토신과 엔돌핀이 분비되어 스트레스 해소에 좋고

성건강에 아주 좋은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또한 이러한 호르몬 분비로 생리통이 완화된다는 연구 결과도 있었다.

고로, 이러한 속설은 간단하게 무시해도 좋다.



자위는 남자들만 하는 거 아닌가요..?

아주 바보같은 질문이다.

하지만 이런 인식이 박히게 된 계기는

보수적인 한국 사회에서 자라고 커오면서, 여자가 자신의 성적 쾌락을 위해 감히 남자도 없이

자신을 스스로 위로하는 행위는 사회적으로 받아들여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물론 아직까지도 인식이 좋은건 아니다)

반면 남자들은 그에 비해 자위행위에 대하여 자유로운 편이었다.

 남자라면 한번쯤 야동을 보고, 자위를 한다는 말이 있을 정도니까.

우스갯소리로 남자들 책상위에 두루마리 휴지는 필수다 라는 말이 있지 않은가.

이처럼 여자도 당연히 남자들처럼 성적쾌락을 추구할 권리가 있으며,

이것에 대해 의심할 필요가 없다.

당당하게 이야기 할 필요는 없지만, 혼자만의 시간을 즐기지 못할 이유도 없다.

또한 성적 쾌락 즉 오르가즘은 오히려 남자보다 여자가 더 길고, 강력하게 느낀다고 한다.

여자는 멀티 오르가즘을 느끼는 것이 가능하다고 알려졌기 때문이다.

한번 자위행위를 해본 여자는 있지만, 한번만 해본 여자는 없다는 말.




여성 자위는 어떻게 하는 건가요 ?


여성 자위의 가장 잘못된 예가, 의자나 자극을 줄 수 있는 어딘가에 음부를 비비는 행위이다.

이는 소음순이 늘어나 성기 모양이 변할 수 있어 피해야 할 자위 방법 중 하나이다.

또한, 청결하지 않은 손으로 음핵을 비비거나

청결하지 않은 무언가를 질 내부에 삽입하는 것도 좋지 않은 방법이다.

가장 추천할 만한 자위방법은 깨끗하게 씻은 손으로 음핵 주변을 서서히 자극해주는 것이 좋다.

음핵을 서서히 자극하며 자신에게 맞는 , 내가 좋은 방법으로 나의 성적 쾌락에 집중해보자.

이것에서 더 업그레이드 된 오르가즘을 느끼고 싶다면,

여성용 바이브레이터를 이용하는 것도 추천한다.

너무 흉물스러워 거부감이 들거나, 질에 비해 너무 커서 상처를 낼 수 있는 기구는 피하고

입문용으로 적당한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또한 무언가를 삽입할 경우에는 되도록 콘돔을 사용하거나 제품의 성분에 대하여 잘 알아보는 것이 좋다.

이제 여자들도 스스로 당당해질 필요가 있고,

내 욕구에 대하여 서스름 없이 행동할 수 있어야 한다.

그러할 필요가 있고, 그러할 권리 또한 있다는 사실을 잊지 말자.





첨부파일
비밀번호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관리자게시 게시안함 스팸신고 스팸해제 목록 삭제 수정 답변
  • 민**** 2019-04-13 05:14:22 0점
    수정 삭제 댓글
    스팸글 좋은글이네요
스팸신고 스팸해제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댓글 입력
댓글달기 이름 : 비밀번호 : 관리자답변보기

영문 대소문자/숫자/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 10자~16자

확인

/ byte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